• 동부광성교회는
  • 건강한교회
  • 다음세대와함께하는교회
  • 지역사회와함께하는교회
  • 선교하는교회
  • 동부광성교회는
  • 담임목사 인사말
  • 교회소개(로고)
  • 교회시설안내
  • 교회연혁
  • 섬기는 분들
  • 예배안내
  • 교회소식/목회단상
  • 새가족소개
  • 교회앨범
  • 자유게시판
  • 자료실
  • 오시는 길
  • 차량운행 안내




HOME > 동부광성교회는 > 자유게시판 > 게시판
 
 

“예수님 사랑으로 살아가지요.” 간증하는 트로트 가수 오은정씨

글쓴이
황규동[hkdong]
등록일
2019.01.09
조회
267


공연에 앞서 간증하는 트로트 가수가 있다.

입에는 항상 ‘할렐루야’를 붙이고 산다.

한 때는 불자가수협회 부회장을 맡을 정도로 독실한 불교 신자였기에 그 변화가 더욱 극적이다.

 ‘가평아가씨’ ‘울산아리랑’ ‘삼각산연가’ 등을 부른 35년 차 트로트 가수 오은정(66)씨를

최근 서울 강북구 우이동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최근 오 씨가 서울 지역 한 구민회관에서 공연할 때였다. 할머니들이 지켜보는 자리에서

그는 “저는 하나님을 믿습니다”며 “할렐루야”라고 외쳤다.

순간 교회를 다니는 할머니들로부터 박수와 탄성이 터져 나왔다. 다른 종교를 믿는 할머니들은

말없이 고개를 숙였다.

그 모습을 보며 오 씨는 “어느 종교나 사랑하며 살라고 하지 않느냐”며 “예수님은 원수마저 사랑하라

했으니 으뜸”이라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오씨는 어려서부터 ‘한 집안에 여러 종교가 있으면 안 된다’는 소리가 겁이 나 교회를 다닐 수 없었다.

어머니가 불자였기 때문이다.

그렇게 자란 그는 1995년부터 3년간 불자가수협회 부회장을 하며 수많은 불교 행사를 섭렵했다.

가수 김흥국씨가 회장을 하던 때였다. 그 때부터 소년원 교도소 경로당 장애인시설 등으로

 위문공연을 다닌 건 당연했다.

올해 초 어느 무대에서였다. 가사와 박자가 도통 기억나지 않았다. 지인의 소개로 교회를 다녀온 후였다.

그 모습을 보며 한 후배 가수는 “언니가 영적으로 흔들리고 있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그 말에 두려움 반 기대 반 용기 내 교회로 발걸음을 했다.

처음 발을 들인 교회는 상상과는 전혀 달랐다.

사람들이 경건하게 기도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라며 주기도문을 읽는 순간 눈시울이 불거졌다.

마음속으로 ‘하나님 저 왔어요’라고 읊조렸다.

그 외침이 참 예쁘게 들렸다고 한다.

‘교회 성도들은 이 감동으로 주말에도 놀러 가지 않고 교회를 와서 봉사하며 사는구나’라고 생각했다.



오씨는 가수가 외로운 직업이라고 말한다. 유명세와 재산을 보고 접근하는 이도 있었고

배신하는 이도 있었다.

산전수전 다 겪었을 때 남은 건 외롭게 지친 자신의 모습이었다.

그러기에 늙고 죄 많은 자신을 하나님께서 받아줄 것인가 하는 걱정도 들었다.

그럴 때마다 오씨가 출석하는 동부광성교회(김호권 목사) 성도들은 오씨의 손을 잡고 함께 기도했다.

성령의 임재를 느끼며 함께 눈물 흘렸다. 꿈속에서는 예수님과 같은 분이 다정히 안아주는 듯했다.

“남은 세월 사랑하며 살아요, 아~ 아~ 사랑하며 살아갈래요.”(삼각산연가·오은정 작사)

오씨의 노래는 항상 사랑을 갈망하고 있다. 언제나 사랑으로 살고 싶었기에 사랑을 추억하는

노래나 이별하는 노래를 잘 부를 자신이 없다고 한다.

오씨가 10대 소녀와 같이 함박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하루하루 하나님을 알아가는 가수 오은정입니다. 이웃과 함께 사랑으로 살겠습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944772



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날 짜
글쓴이
등록일
조회

597

'언제 결혼할 거니?' 제발 교회에선 묻지 마세요 첨부이미지   황규동 2019.04.12 271

596

“교회 5㎞내에 굶주리는 사람 없어야”… 사랑의 복음 나눈다(국민일보) 첨부이미지   황규동 2019.03.15 164

595

2019 설날 추모 및 감사예배 순서지 첨부파일   김진웅 2019.01.30 190

594

“예수님 사랑으로 살아가지요.” 간증하는 트로트 가수 오은정씨 첨부이미지   황규동 2019.01.09 268

593

평신도를 위한 신학연구 석사과정(장신대) 첨부이미지   이상일 2018.12.29 270

592

[나와 예수-트레이 힐만] “선수를 변화시키려면 먼저 그들을 존중해야” 첨부이미지   황규동 2018.11.23 285

591

2018 추석 추모 및 감사예배 순서지 첨부파일   사과나무 2018.09.23 222

590

연해주 크레모바 영농센터   김태현 2018.09.10 322

589

조문 상식 (참고로 펌글입니다) 첨부이미지   황규동 2018.07.21 1206

588

믿음의 행진(동부광성교회) 첨부이미지   황규동 2018.07.15 705

587

[열린상담실] 독서치료 프로그램 안내 [마감] 첨부이미지 [12]   엄혜선 2018.03.24 1245

586

2018 설날 추모 및 감사예배 순서지 첨부파일 1 사과나무 2018.02.14 688

585

김동건 교수의 새 책, 『예수: 선포와 독특성』 예수에 대한 감동의 대서사시 첨부이미지 1 김성수 2018.02.05 664

584

특유의 지도력 발휘 ‘베트남 축구 영웅’ 된 박항서 감독-부족함을 기도로 채운 진정한 主의 사람(펌글) 1 황규동 2018.02.05 1270

583

교인 개인정보 보호 십계명(펌글) 첨부이미지 1 황규동 2018.01.26 889